한국관상지원단

2024.04.28 22:39

믿음으로

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
Extra Form
작성자 윤행도 신부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

휴가를 다녀 왔습니다. 9박 10일간의 제법 긴 휴가였습니다. 경비도 40만원이 들었고 함께 한 일행들도 40여명이나되었습니다. 짐작하셨겠지만 지난 6일부터 15일까지, 계룡산 자락에 있는 씨튼 영성의 집에서 있었던 집중피정에 다녀 왔습니다.
처음 도착했을 때 도로변 곳곳에 세워진 노랑, 빨강, 파랑 등 색색의 깃발들을 보고는 우리를 환영하는 깃발인줄 알고 내심 흐뭇해 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마침 산신제를 지내는 시기인지라 그렇게 깃발을 세워 놓았다고 하더군요. 어쨌거나 그분들의 정성에 계룡산 산신님도 흐뭇하셨는지 이번 피정은 그 어느 때보다도 훨씬 좋았습니다. 이번 피정을 통해 나름대로 채워지고, 느끼고, 깨달은 것이 많은데 그 중 하나가 믿음에 관한 것입니다. 물론 진정한 깨달음에 이르기까지는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이번 피정을 통해 그에 이르는 또 한 걸음을 내딛을 수 있었습니다.
작은 누룩이 밀가루 서 말을 부풀게 하듯이(마태 13,33) 제 안에 현존하시는 하느님을 믿고 저를 그분께 맡겨 드리기만 한다면 그분께서는 저를 완전히 새로운 사람(참자아)으로 바꾸어 주실 것입니다. 믿음에 대해 생각할 때 부끄럽게도 저는 "하느님은 계신다"라는 다소 막연한 생각이나 아니면 어떤 기적을 일으킬 수 있는 힘 정도로만 생각해 왔습니다.그래서 "너희가 의심하지 않고 믿는다면 .... 이 산더러 '번쩍 들려서 바다에 빠져라' 하더라도 그대로 될 것이다"(마태 21,21)라는 말씀이나 "믿음으로 믿음으로 저 산도 옮기리...바다도 가르리 믿음으로" 라는 성가를 들을 때마다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버렸고 때로는 '말도 안되는 소리'라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. 물론 지금도 믿음으로 씨튼 영성의 집 뒤에 있는 계룡산을 옮기거나 독도가 있는 동해를 가를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. 그리고 만일 우리들 중에서 누군가가 실제로 그런 일을 해보인다면 저는 기적이라며 하느님을 찬양하기보다 얼토당토 않은 일이라며 무시해버릴 것입니다.
하지만 이제 저는 믿음으로 산도 옮길 수 있고 바다도 가를 수 있다고 믿습니다. 문제는 그 산과 바다가 어떤 산과 바다냐 하는 것입니다. 믿음으로 옮길 수 있고, 믿음으로 가를 수 있는 산과 바다는 바로 제 마음 속에 있는 산과 바다입니다. 변화되기를 두려워하거나 거부한 채 현실에 안주해 있는 저의 모습이 산이고, 다른 사람에 대해 바뀌지 않고 있는 고정관념이 산이며, 너와 나를 구분지우고 내 편, 네 편을 가르는 것이 바다이고, 참자아와 그 안에 현존하시는 하느님을 가로막고 있는 저의 거짓자아가 깊고 깊은 바다입니다. 이제 저는 그 산을 옮길 수 있으며 그 바다를 가를 수 있습니다. 그렇게 할 것입니다.
"정말 잘 들어 두어라. 나를 믿는 사람은 내가 하는 일을 할 뿐만 아니라 그보다 더 큰 일도 하게 될 것이다".(요한 14,12) 제 안에 현존하시는 주님께서 그 일을 이루어 가실 것입니다. 그것이 저의 믿음입니다.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작성자
공지 성령 강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향심기도 2024.05.20 8 이준용 신부
공지 신성화되는 은총을 체험하는 향심기도! 2024.05.12 8 이준용 신부
공지 성령과 함께하는 기도인 향심기도 2024.05.12 6 이준용 신부
공지 가톨릭 마산교구 주보 _ 2024년 4월 28일 부활 제5주일 __ 향심기도란 어떤 기도인가요? (4) 2024.04.28 14 윤행도 가롤로 신부/ 월영본당 주임
» 믿음으로 2024.04.28 7 윤행도 신부
1117 성소의 의미 2024.04.22 13 윤행도 신부
1116 또 다른 엠마오 2024.04.14 5 윤행도 신부
1115 하느님의 자비주일 _ 오! 헤아릴 길 없는 주님 사랑 2024.04.08 7 윤행도 신부
1114 가톨릭 마산교구 주보 _ 2024년 3월 24일 주님 수난 성지 주일 __ 향심기도란 어떤 기도인가요? (3) 2024.03.31 13 윤행도 가롤로 신부/월영본당 주임
1113 그리스도께서 빛을 비추어 주시리라 2024.03.31 3 오창열 신부
1112 주님 수난 성지주일 _ 마음에서 시작되는 신양 2024.03.24 5 오창열 신부
1111 부활이요 생명이신 주님 2024.03.17 8 오창열 신부
1110 나는 세상의 빛이다. 2024.03.11 8 오창열 신부
1109 생명의 물 2024.03.04 10 이호자 마지아 수녀
1108 기도의 산 2024.02.26 17 이호자 마지아 수녀
1107 가톨릭 마산교구 주보 _ 2024년 2월 25일 사순 제2주일 __ 향심기도란 어떤 기도인가요? (2) 2024.02.26 31 윤행도 가롤로 신부/ 월영본당 주임
1106 사순 제1주일 _ 재의 수요일 2024.02.19 15 이청준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신부
1105 광야의 유혹 2024.02.19 10 이호자 마지아 수녀
1104 나는 과연 참 맛 나는 소금인가? 2024.02.14 10 이호자 마지아 수녀
1103 그리스도인의 참된 성품 2024.02.13 8 남재희 신부
1102 가톨릭 마산교구 주보 _ 2024년 1월 28일 연중 제4주일 __ 향심기도란 어떤 기도인가요? (1) 2024.02.04 47 윤행도 가롤로 신부/ 월영본당 주임
1101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 2024.01.23 21 남재희 신부
1100 하느님의 어린 양 2024.01.14 15 남재희 신부
1099 주님 세례 축일 ㅡ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, 딸 2024.01.14 7 남재희 신부
목록
Board Pagination ‹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... 56 Next ›
/ 56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